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헌혈
    Daily 2019.01.20 05:43


    갓 퇴근을 하고 지친 몸을 쉬게 하고 있는데 와이프에게 삐삐~ 카톡이 옵니다.

        '구청에 헌혈버스 와서 사람들 헌혈하고 있어. 자기도 헌혈하고 영화티켓 받아서 영화 봐'


    사실 와이프는 저 혼자 영화보러 가는 걸 극도로 싫어합니다.

    그래서 웬 영화냐고 물었더니 피 뽑아서 보러 가는 영화는 특별하니까 특별히 허락해준답니다.

    저는 단순해서 그 자리에서 옷을 입고 구청으로 달려갑니다.


    버스에 오르니 이미 몇몇분께서 헌혈을 하고 계십니다.

    저 또한 몇 가지 검사를 한 후에 팔뚝에 주사바늘을 꽂습니다.

    사실 헌혈은 대기하고 있을 때가 긴장되지

    막상 헌혈을 하고 있는 동안에는 편안히 누워만 있으면 되는데 어찌그리 잘 안 가지는지 모르겠네요.


    무사히 헌혈도 마치고

    적십자 분들에게 제가 백수라는 것도 자랑을 하고.

    헌혈이 끝나고 휴식시간도 엄격하게 지키고

    훈훈하게 집으로 돌아왔습니다.

    'Dail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    대마도 여행  (0) 2019.01.31
    아시안컵 바레인전  (0) 2019.01.22
    헌혈  (0) 2019.01.20
    엉덩이탐정  (0) 2019.01.18
    우리 아들 첫 수험표  (0) 2019.01.17
    을숙도 소풍  (0) 2018.11.10

    TAG

    댓글 0